본문 바로가기
Mountain Climbing

소백산 - 삼가매표소 -> 비로사 -> 비로봉

by 변기환 2010. 3. 21.
어제 비로봉 등산을 가려고 준비했으나 오후에 비가 올거라는 일기예보에 몇 번을 망설이다가 포기를 했다. 정말 오후 2시쯤부터는 한밤중처럼 깜깜해지더니 약한 봄비가 오고 그 후 황사가 장난이 아니었다. 안가기를 잘했다

저녁에 날굳이 한다고 집사람과 막걸리 1병을 먹고 잤더니 -집사람은 술을 못한다 소주 한잔이면 얼굴이 홍당무가된다. - 아침에 일어나니 두통 기도 있는 것 같고 몸살기도 있는 것 같아 그냥 집에서 쉴까 하다가 하루 온종일 집에서 빈둥빈둥 거리는 게 싫어 혼자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가 저수지를 막 지나 차 안에서 바라본 비로봉 정상에는 어제 내린 눈이 쌓여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가 매표소에서 차를 두고 가기로 했다. 전에는 삼가매표소에서 비로사까지 어떻게 해서든 차를 가지고 갔는데 오늘은 매표소 주차장에 차를 두고 걸었다.
사실 매표소에서 비로사까지 가는 시멘트 길은 짜증 날 정도 가파르고 멀다. 작년 12월 초 다른 일행과 왔을 때에도 눈이 쌓여 있어 매표소 주차장에 차를 두고 이 길을 걸었는데 일행 중 대부분이 매표소에서 비로사까지 가는 길에 지쳐서 결국 산행을 중도에 포기했었다. 내 걸음으로 매표소에서 비로봉 등산로 입구까지 약 20분 정도 소요되었으며, 표지판에는 약 30분 소요된다고 적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사주의 예보가 있어선지 의외로 산행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내린 눈이 녹아 등산로는 온통 진흙탕이었다. 등산화는 이미 엉망이 되었고 조심한다고 했지만 바지도 흙이 튀어서 논 매다가 온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응지에는 아직도 눈이 쌓여 있어 여간 미끄럽지 않았다. 눈과 진흙탕이 번갈아 있어서 아이젠을 할 수가 없었다. 몇 번을 미끄러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로봉 정상에는 바람이 너무 세차게 불어 서 있기 조차 힘들었다. 등산객 몇몇은 갑자기 불어대는 바람에 모자를 날려보내고 어떤 이는 바닥에 납작 엎드려 있기도 했다.  바람이 너무 거세고 추워서 점심을 먹기는 커녕 사진 몇 장 찍고 내려가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서 바라본 삼가 저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망봉 아래에 있는 배점못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새로산 카메라는 줌기능이 뛰어나다. 배점못을 줌인 해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서는 바람도 심하고 너무 추워서 한참을 내려와서 늦은 점심을 먹었다. 보통땐 컵라면으로 간단히 때우지만, 오늘은 오랜만에 김밥을 사갔다. 맥주 한 캔쯤은 준비를 해야 했는데 아쉬움이 남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 11시 20분에 산가 매표소를 출발하여 오후 1시 25분에 비로봉에 도착하였고 1시 50분에 점심식사 후 출발하여 3시 20분에 다시 삼가 매표소에 도착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