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Cooking

달래 전과 달래 비빔밥

변기환 2015.04.07 19:37

몇 주 전 어머니께서 캐주신 야생 달래... 언제 해 먹나 도끼눈을 뜨고 봐도 바쁜 여편네께서 당최 해 먹을 생각을 안 한다. 그냥 뒀다가는 음식물 쓰레기가 될 게 뻔하니 목마른 놈이 우물 판다고 답답한 내가 처리해야겠다.



실한 놈은 달래 전을 부치고...



부실한 놈은 달래 비빔밥으로... 달래란 놈이 무침을 하거나 된장찌개에 넣어 먹는 것 외에는 별로 해 먹을 게 없다.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고 다진 마늘에 매실청, 간장, 멸치 액젓, 식초, 고춧가루 조금씩 넣고 신나게 비벼주면 끄읏~~ 



봄엔 이런 거먹어 줘야 생기가 돈다.



내 마음대로 부친 달래전...



오늘 뭐가 바빠 막걸리 사는 걸 잊었는지...



어머니께서 해 주신 민들레 무침... 시골집 마당에 심어 놓은 잔디를 점령 뽑아도 뽑아도 지겹게 살아나는 엄청난 생명력을 지닌 민들레... 위장을 보호하고 간 기능을 회복시키는 데 탁월한 효능이 있다니 뽑지 말고 길러야 할 듯...

아이가 없으니 혼자 통닭을 시켜 먹을 수도 없고 바쁜 여편네 때문에 고깃집에 가본 지 한 달은 넘은 것 같다. 요즘은 숨 쉴 때마다 입에서 풀냄새가 나고, 앉았다 일어서면 현기증이 난다.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무김치와 깍두기  (8) 2015.08.07
통마늘 장아찌  (6) 2015.06.15
달래 전과 달래 비빔밥  (8) 2015.04.07
만두 대충...  (6) 2014.12.18
총각김치와 물김치  (10) 2014.11.02
굴 전과 굴 국밥  (12) 2014.11.02
댓글
댓글쓰기 폼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1,044,956
Today
7
Yesterday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