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oking

볶음밥

by 변기환 2011. 9. 29.
재료 : 양파, 감자, 당근, 파, 계란, 소금, 참기름, 굴 소스
요리하기 쉬운 음식을 꼽으라면 일등이 라면이고 다음이 볶음밥이 아닐까? 볶음밥은 따로 장을 볼 필요없이 냉장고에 굴러다니는 재료를 이용하면 되고 요리 시간이 짧고 어렵지 않아 누구나 간편히 해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또한, 볶음밥 만큼 기본 베이스에 다른 재료를 넣어 응용할 수 있는 음식도 드물다. 양파, 당근, 파, 감자를 볶다가 밥을 넣어 볶으면 야채 볶음밥이 되고, 여기에 김치를 넣으면 김치볶음밥, 쇠고기나 닭고기 혹은 돼지고기를 넣으면 뭐뭐고기 볶음밥, 야채 볶음밥에 카레를 넣으면 카레 볶음밥, 짜장가루를 넣으면 짜장 볶음밥, 새우나 오징어를 넣어 볶으면 해물 볶음밥이 되니 이보다 더 응용하기 쉬운 음식이 있을까?

그리고 냉장고에 늘어가는 식은밥 해치우는 데 볶음밥만 한 게 없다.
양파, 당근, 감자를 네모나게 썬 다음, 팬에 기름을 두르고 볶는다. 경험상 햇감자는 전분이 많기 때문에 미리 찬물에 씻어 전분을 뺀다음 사용하는게 좋다.

야채가 어느 정도 익었으면 소금으로 간을 한 다음, 식은밥과 참기름 혹은 들기름, 굴 소스를 넣고 쎈 불에 볶는다. 싱거우면 소금을 넣어 간을 맞춘다, 야채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평소 먹는 양을 넣었다가는 남길 수 있으므로 2/3 정도 만 넣는다.

어느 정도 볶았으면 볶음밥을 한쪽으로 몰아 놓고 기름을 살짝 두르고 계란을 넣게 펴 지진다. 계란이 익기 시작하면 소금과 파를 뿌린 다음 주걱으로 마구 잘라준 후 볶음밥과 함께 섞는다. 이때 매운 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청양고추를 잘게 썰어 넣어준다.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냉이무침  (2) 2011.12.29
안동찜닭  (2) 2011.12.26
볶음밥  (0) 2011.09.29
순대볶음  (0) 2011.09.14
남대리에서 잡은 물고기  (0) 2011.08.26
충무김밥  (0) 2011.01.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