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mall Talk

가재잡이

by 변기환 2012. 6. 17.

내가 어렸을 때는 마을 앞 도랑에 가재가 흔했다. 가재뿐만 아니라 퉁가리, 칠성장어, 버들치, 꾸구리, 다슬기 등 온갖 물고기가 살았다.


별다른 도구 없이 죽은 개구리를 미끼로 가재를 잡아서 된장찌개에 넣어 끓여 먹곤 했다.


가재는 암컷 꼬리에 알을 달고 다니다가 부화를 하면 꼬리에 담아 보호한다. 가재 새끼들이 꼬리에 올망졸망 모여있는 게 징그럽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해 만지작거리다가 집게에 물려 아파 팔짝팔짝 뛰던 기억이 난다.


한때 그렇게 가재와 물고기가 많았던 도랑이 이젠 가재는 커녕 물고기도 보기도 어렵다. 집집마다 생활 폐수를 그대로 버리고, 독한 농약을 쳐 대니 그 물에 뭐가 살아 남겠는가?




4년 전 이른 봄 앞집에서 가재 잡으러 가잔다.


"요즘 가재가 어딨어.??" 


그래도 가재가 많은 곳을 알고 있다고 하니...


"두어 마리는 잡겠지" 하는 마음으로 아이와 따라나섰다.


미끼는 삼겹살 반 근...




4년 전이니 이놈이 초등학교 6학년 때다. 저때는 그래도 귀여웠는데...


막대기에 삼겹살을 매달아 돌 틈에 두고 기다리면 가재들이 냄새를 맡고 삼겹살을 집을 때 들면 된다.


겨우 한두 마리나 겨우 잡을 줄 알았는데 엄청 많이 잡았다. 물반 가재 반이다.



오늘 생각나서 다시 찾았더니 가재는 커녕 개구리도 못살게 도랑을 시멘트로 쳐 발라놨다.


'Small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흥 선비주 막걸리  (0) 2012.07.12
블루투스 이어폰 XS-500  (9) 2012.06.27
가재잡이  (5) 2012.06.17
컴퓨터 업그레이드  (4) 2012.06.09
영주 소백주 막거리  (4) 2012.05.14
춘양 - 태백산 막걸리  (2) 2012.05.06

댓글5

  • 강성화 2012.06.18 17:55

    오!!! 아직 가재가 사는곳이 있군요. 어릴적에 많이 잡아 구워도 먹고 삶아도 먹곤 했는데... 나중에 안거지만 가재에 무슨 기생충이 있다고 들었는데 먹는건 조심해야 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2.06.19 00:08 신고

      4년 전입니다. 지금은 수해방지 한답시고 도랑을 시멘트로 발라놔서 가재가 살지 못합니다.

      하천은 자연 그대로 두어야 물이 굽이굽이 돌아 흐르면서 둑과 바위에 부딪혀 유속이 느려지는데, 시멘트로 발라놨으니 큰 비가 오면 물흐름이 더 빨라져 결과적으로 하류는 더 큰 피해만 입게되겠지요.

      가재는 폐 디스토마의 숙주입니다. 완전히 익혀 먹어야 합니다. 개구리를 겨울에 잡아먹는 이유가 바로 기생충 때문이죠.

  • 안성맞춤 2012.06.21 11:21

    가제 오랜만에 보는군요. 블로그 글들 늘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답글

  • BlogIcon 저도몰랐습니다 2017.04.20 21:37

    저도 몰랐는데 다른분 글을 보니 국산 참가재는 보호중이라네요 개체수가 너무 줄어서요 폐디스토마의 중간숙주이기도 하고요 저도 딱한번 십여마리잡이다 라면두봉이랑 소주 몇병에 후루룩 친구와 먹은적있는데요 지금 생각해보면 아찔하군요 그땐 한참 이미 술은 많이 마신상태라 오래 잘 끓엿엇는지 기억이 안나거든요;; 폐디스토마는 폐에서 최장 20년간 생존할 수 있답니다 우리모두 조심합시다~
    답글